HOME  |  SITEMAP  |  개인정보정책  |  관리자  
 
암관련정보
암환자국가지원사업
국가암검진프로그램
암의예방과검진
암관련기관안내
 
진료시간안내
 
   
 
HOME > 암관련정보 > 암의 예방과 검진  
       
암의 빈도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원인 1위 암!

평균수명까지 생존 시에 암이 발생할 확률은 3명중 1명이며 암으로 사망할 확률 또한 4명 중 1명입니다.
(자료 : 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 통계청 2011)

암은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 특이 증상이 없을 수 있습니다. 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암으로 인한 사망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암은 건강 생활 실천과 조기 검진으로 예방이 가능합니다.
 
       
 
대상암 검진대상 검진주기 검진방법
위암 만 40세 이상 남녀 2년 위내시경 검사 또는 위장조영검사
간암 만 40세 이상 남녀로 간경변증이나 B형 간염 항원 양성 또는 C형 간염 바이러스에의한 만성 간질환 환자 1년 복부초음파검사 + 혈청알파태이단백검사
대장암 만 50세 이상 남녀 1년 분변잠혈반응검사 결과 이상 소견 시 대장내시경 검사 또는 대장이중조영검사
유방암 만 30세 이상 여성 매월 유방자가검진
만 40세 이상 여성

2년

 

유방촬영(양측) 및 유방임상진찰(권장)
자궁경부암 만 30세 이상 여성 2년 자궁경부세포검사
 
       
국내 주요암의 일반적인 증상 및 예방
   
위암
 
우리나라 암 가운데 발생률 1위 위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암입니다.

진단 시의 진행정도에 따라 조기 위암과 진행성 위암으로 나뉘며, 위암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생긴 후에 병원을 찾게 되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습니다.

위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수술을 하지 않고 내시경으로 암을 절제할 수도 있고, 조기 위함의 경우 수술로 거의 완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반드시 증상이 없더라도 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위암의증상
  속쓰림  
  메스꺼움, 구토  
  체중감소  
  복통  
  음식물 삼키기 어려움  
  피가 섞인 구토물(토혈), 흑색변  
  어지러움, 피로  
     
위암의증상
 
위암은 생활요인과 환경요인 및 유전요인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합니다.
 
  짠 음식, 탄 음식  
  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흡연  
  과거에 위의 일부 절제 수술을 받은 경우  
  가족 중 위암이 있는 경우  
  관련 질환 : 만성 위축성 위염, 악성빈혈  
       
위암의증상
 
위암은 생활요인과 환경요인 및 유전요인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합니다.
 
  정기적인 검진 : 특히, 만성위축성 위염, 다른 위질환이 있는 경우는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  
  금연 : 흡연자가 위암에 걸릴 확률이 비흡연자에 비해 1.5~2.5배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식생활 개선 :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충분하게 섭취하고, 짠 음식, 탄 고기나 탄 생선은 먹지 않습니다.  
     
폐암
 
폐는 기관, 기관지와 함께 호흡기를 이루는 중요한 장기로, 심장을 중심으로 우측 폐와 좌측 폐로 나뉩니다.
 
       
       
 
폐암은 기관지 및 폐에서 생기는 암을 말하며, 기관지에 생기는 암은 기관지암이라는 명칭이 정확하나 일반적으로 폐암으로 통칭합니다.
 
  비소세포폐암  
    일반적으로 주변 조직으로 퍼진 후 나중에 전신으로 전이해 나가므로 조기 발견 시에는 수술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편평상피암, 선암, 대세포암 등이 있습니다.  
  소세포폐암  
    조기에 원격 전이가 되고 빠르게 진행되지만, 항암화학요법과 방사선 요법에 잘 반응합니다.  
       
폐암의증상
 
폐암은 초기에는 전혀 증상이 없는 경우와 증상이 있더라도 감기와 비슷한 기침, 객담 등의 비특이적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조기 진단이 어렵습니다.
 
       
  무증상  
  기침 : 폐암 환자의 75%가 잦은 기침을 호소함  
  객담(가래), 혈담(피 섞인 가래)  
  호흡곤란  
  쉰 목소리  
  가슴 부위의 통증  
  반복되는 폐렴, 기관지염  
  체중 감소, 오심, 구토, 상지 부종 등  
       
폐암의증상
  흡연 : 간접흡연을 포함한 모든 흡연은 폐암의 가장 강력한 위험요인입니다.  
    폐암은 흡연을 비롯한 생활요인과 환경요인 및 유전요인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합니다.  
  유해물질 : 석면, 비소, 라돈 등  
  가족 중 폐암 환자가 있는 경우  
     
간암
 
간암은 간에 생기는 악성 종양으로 전체 암발생의 5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간암은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생긴 후에 병원을 찾게 되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습니다.

간암은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할 수 있는 확률이 높으므로, 정기적인 검진은 조기진단을 통해 암의 진행을 막기 위한 필수적인 방법입니다.
 
       
  B형 간염 바이러스란?  
  B형 간염 바이러스는 혈액, 침, 정액 등 체액 내에 존재하는데, 이러한 체액이 손상된 점막을 통해 들어오는 경우 감염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신생아 때 부모로부터 수직감염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간암의증상
 
간암은 ‘침묵의 장기’라고 할 정도로 증상이 늦게 나타납니다. 따라서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합니다.
 
  초기에는 대부분 무증상  
  일반적인 증상 : 상복부 통증, 전신 무력감, 식욕부진, 메스꺼움, 체중 감소  
  진행증상 : 상복부 종물(덩어리), 심한 통증, 복수?복부 팽만, 황달(피부, 눈), 간성 혼수 (간 질환이 중증이 되면서 일어나는  
    의식상실의 상태), 토혈, 혈변  
       
간암의위험요인
 
간암은 B형 및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과 생활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합니다
 
  B형 및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  
  음주  
  흡연  
  아플라톡신 : 곡류나 두류의 보관 과정 중에 생성되는 곰팡이에 존재함  
  간경변  
       
간암의예방
 
간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알려진 위험요인을 최소화하는 노력이필요합니다.
 
  B형 간염 예방 백신 접종하기  
  간염바이러스의 감염 경로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기 : 면도기, 칫솔의 공동사용 금지, 성생활은 안전하게 하기  
  금연  
  B형 간염 예방 백신 접종하기  
  절주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기  
  철저한 간질환 관리와 주기적인 검진 받기  
  산모가 B형간염보유자인 경우, 신생아게에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과 예방접종 맞추기  
     
대장암
 
대장암은 결장과 직장에 생기는 악성종양으로 전체 암 발생의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대장암은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생긴 후에 병원을 찾게 되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습니다.

검진을 통하여 대장용종 등을 발견하여 제거하면 대장암을 예방할 수 있으며,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완치율이 높아집니다.
 
       
  초기에는 대부분 무증상  
  직장암 : 항문 출혈, 배변 후 불편감, 배변 시 통증, 이급후증(배변 후, 또 변을 보고싶은 느낌)  
  우측 대장암 : 빈혈, 복부 종괴, 복통, 피로감, 무력감  
  좌측 대장암 : 복통, 대변의 굵기가 가늘어짐, 배변 습관의 변화, 피나 점액이 변에 섞여 나옴  
       
  식이요인 : 동물성 지방과 고기 섭취, 포화지방 식이, 저섬유소 식이, 가공 정제된 저잔여 식이, 음주  
  유전적 요인 : 가족성 용종증과 비용종증 대장암이 대장암의 발병을 높임  
  관련질병 : 선용성 용정 (대장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악성종양), 염증성 장 질환(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기타 위험 요인 : 육체적 활동 수준(신체활동과 운동은 대장암의 발생을 낮춤), 50세 이상의 연령  
       
  정기적인 조기 검진 :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  
  식생활 개선  
    신선한 야채, 과일, 미네랄, 비타민 섭취  
    칼슘 섭취  
    붉은 고기, 고단백질, 고지방 식이 제한  
  활동량 높이기  
  금연  
  적절한 음주 습관  
     
 
유방암은 유방에 생기는 악성종양으로 우리나라 여성암 발생의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유방암은 조기 발견이 가능하며,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률이 높아집니다.
 
       
  유방, 겨드랑이의 멍울  
  유두에서 나오는 분비물 (특히 핏빛인 경우)  
  유두의 갑작스런 함몰  
  유두가 헐고 반복적인 습진  
  유방피부의 변화 : 귤 껍질 모양, 보조개처럼 들어감  
  유방 피부의 궤양  
  유방 전체가 부어올라 염증과 같은 증상  
       
  유전적인 요인 :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장기간 호르몬의 자극을 받은 사람 : 이른 초경, 늦은 폐경, 폐경 후 장기적인 여성호르몬의 투여  
  관련 질병 : 과거 조직검사상 증식성 유방질환으로 진단된 사람  
  기타 위험 요인  
    출산경험이 없었던 여성, 30세 이후에 첫 출산을 한 여성  
  수유하지 않은 여성은 수유 여성에 비해 위험도 증가  
    비만, 동물성 지방을 과잉 섭취하는 사람  
    음주 및 흡연  
       
  적절한 운동  
  신선한 야채와 과일 섭취  
  되도록 30세 이전에 첫 출산을 하고, 모유 수유  
  금연  
  매달 유방자가검진을 실시하고 40세 이상 여성의 경우 유방촬영술과 임상진찰 받기  
       
    유방 자가 검진 시기  
    생리가 있는 경우 : 생리가 끝나고 4~5일 후 실시
생리가 없는 경우 : 매월 일정한 날을 정하여 실시
 
     
 
자궁경부암은 자궁의 입구인 자궁경부에 발생하는 여성 생식기 암으로 우리나라 여성암 발생의 6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자궁경부암은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생긴 후에 병원을 찾게 되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습니다.
자궁경부암 검진은 암으로 진행되기 전 단계인 자궁경부상피이형성증과 상피내암을 조기발견하여 치료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자경경부암은 대부분의 경우, 특별한 증상이 없습니다. 다만 자궁경부암이 있는 경우, 아래와 같은 증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비정상적인 출혈  
    폐경기 이후의 출혈  
    생리기간이 아닌데도 불규칙하게 나타나는 출혈  
    성관계 후 출혈  
    심한 운동 후 출혈  
    대변을 볼 때 출혈  
    질 세척 후 출혈  
  질 분비물의 증가  
  질 분비물의 악취  
  골반통, 요통  
  체중감소  
       
 
자궁경부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알려진 위험요인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정기적인 자궁경부암 검진  
  성생활은 안전하게 하기  
  첫 성경험 연령을 늦추고, 성상대자수를 최소화하며 콘돔을 사용합니다.  
  금연  
  인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 받기  
    국가 예방접종 권고안은 아직 마련되어 있지 않으나, 병의원에서 개별적으로 접종이 가능합니다. 예방접종을 받았더라도 자궁경부암 검진은 정기적으로 받아야 합니다.  
       
    인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  
    인유두종바이러스는 매우 흔한 바이러스로, 성접촉을 통하여 전파되며, 성생활을 하는 여성의 50% 이사이 일생에 한번 이상 감염됩니다. 특별한 증상 없이 대부분 감염 사실을 모르고 지나치며, 80% 가량은 2년 이내에 자연적으로 사라집니다. 매우 드물게 감염이 지속될 경우 전암병변(암 이전 단계)을 거쳐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에서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하는데 약 10년 이상의 긴 시간이 걸립니다.  
     
 
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장기로, 정액의 일부를 만들어 내는 남성 생식 기관 중 하나입니다. 방광의 바로 아래, 직장의 앞에 위치하고 있으며 요도를 감싸는 형태입니다. 정상 성인의 전립선은 약 15~20g정도로 밤알 크기 정도입니다.
 
       
       
 
전립선암은 전립선 비대증과 같은 양성 종양과 악성 종양인 전립선암으로 나뉩니다. 전립선암은 전립선의 일부 세포가 정상적인 세포의 증식조절 기능을 잃고 무질서하게 자라나며 여기저기로 퍼져 나가는 질환입니다. 전립선에서 발생하는 암의 대부분은 전립선 세포에서 발생하는 선암입니다.
 
       
 
전립선암은 대부분의 경우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습니다. 다만, 전립선암이 있는 경우, 병 진행 상태에 따라 아래와 같은 증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소변이 잘 나오지 않음  
  밤에 소변 횟수가 잦음  
  배뇨 후에도 소변이 남은 듯한 느낌  
  배뇨 시 화끈거리는 통증  
  소변이 전혀 나오지 않음  
  소변이 급하거나 심지어는 소변을 못 참아서 지리는 등의 증상  
  피가 섞인 정액이나 소변  
  골 전이에 의한 뼈의 통증, 척추 전이로 인한 요통  
  아랫배의 불쾌감  
       
 
전립선암은 생활 요인과 환경 요인 및 유전 요인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합니다.
 
  고령 : 50세 이상에서부터 급격히 증가  
  가족 중 전립선암이 있는 경우  
  남성 호르몬  
  비만  
  동물성 지방 섭취의 증가와 같은 서구화된 식생활  
  직업성 유해 물질 노출  
       
 
전립선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알려진 위험 요인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건강한 식생활  
    동물성 지방이 많은 육류의 과다한 섭취를 피하고, 섬유질이 많은 음식, 신선한 과일과 야채, 통밀과 호밀 등 통곡식류,  
    콩류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적정 체중 유지하기  
    일주일에 5회 이상, 매회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을 하여 적정 체중을 유지합니다.  
  직업성 유해 물질 노출 예방하기  
    농약, 코크스, 유기용제, 방사능 물질 등의 유해물질을 취급하는 작업장에서 일하는 경우, 반드시 보건 안전수칙을 지키고  
    유해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국민 암예방 수칙  
   

첫째. 담배를 피우지 말고,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하기
둘째. 채소와 과일을 충분하게 먹고, 다채로운 식단으로 균형잡힌 식사하기

셋째. 음식을 짜지 않게 먹고, 탄 음식을 먹지 않기

넷째. 술은 하루 두 잔 이내로만 마시기

다섯째. 주 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여섯째.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 체중 유지하기

일곱째.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B형 간염 예방접종 받기

여덟째. 성 매개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 하기

아홉째. 발암성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장에서 안전 보건 수칙 지키기

열 번째.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따라 검진을 빠짐없이 받기